[루키=고양, 안희찬 기자] 오리온이 2연승에 성공했다.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는 3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창원 LG 세이커스와의 경기에서 118-97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오리온은 2연승을 달리며 21승 15패가 됐다. 2위 현대모비스와는 단 반 경기차다.

오리온 강을준 감독은 “데빈 윌리엄스와 지역방어 등 수비 패턴에 대해서 맞춘 게 없다. (이)승현이가 윌리엄스를 찾다가 1쿼터에 말렸다고 했다. 또한 윌리엄스가 지역방어를 깨는 방법을 잘 몰라서 처음에 조금 꼬여버렸다. 사실 맨투맨 수비도 제대로 되지 않았다”라며 반성의 목소리를 냈다.

강 감독이 언급한 오리온의 새 외국 선수 데빈 윌리엄스는 16분 18초를 뛰면서 8점 8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주로 가비지 타임에 쌓은 기록이지만, 골밑에서 강점을 드러내며 인상적인 데뷔전을 치렀다.

그는 “윌리엄스가 KBL에 빨리 적응해야 한다. NBA 선수들도 적응을 잘 못 하는 곳이 KBL이다. (디드릭) 로슨한테도 윌리엄스의 적응을 도와달라고 말했다. 몇 게임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아직은 몸이 올라올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윌리엄스도 최대한 빨리 몸을 만들겠다고 했다. 부담 갖지 말고 잘하는 거 하면서 컨디션을 끌어올리라고 조언했다”라고 덧붙였다.

디드릭 로슨의 활약도 눈부셨다. 로슨은 21점 10리바운드 10어시스트를 기록하며 트리플-더블을 달성했다.

강 감독은 “로슨은 지역방어를 잘 깬다. 순리대로 패스를 한 타이밍 빠르게 하라고 했다. 사실 로슨을 빼고 윌리엄스를 더 뛰게 하려고 했다. 그런데 로슨이 리바운드 2개만 더 잡으면 트리플-더블이라고 해서 윌리엄스에게 양보하라고 했다”며 미소를 지었다.

사진 = KBL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