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스테이트가 댈러스를 잡았다.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는 21일(이하 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2 NBA 플레이오프 댈러스 매버릭스와의 서부 컨퍼런스 파이널 2차전에서 126-117로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골든스테이트는 시리즈 전적 2-0을 만들었다.

골든스테이트는 한때 19점 차까지 밀렸으나 뛰어난 뒷심을 발휘하며 역전승을 거뒀다. 스테픈 커리가 32점, 케본 루니가 21점 12리바운드, 조던 풀이 23점을 기록하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댈러스는 루카 돈치치가 42점, 제일런 브런슨이 31점을 올렸으나 뼈아픈 패배를 당했다.

경기 초반은 댈러스가 지배했다. 돈치치와 브런슨의 외곽포로 출발한 댈러스는 3점슛을 주고받으며 치열한 공방을 펼쳤다. 혼전 속 댈러스는 도리안 핀리-스미스와 레지 불록까지 3점슛을 집어넣으며 골든스테이트를 두들겼다.

끌려가던 골든스테이트는 커리가 연속 8득점을 올리며 분위기를 바꿨다. 그러자 댈러스는 돈치치를 중심으로 리드를 지켰다. 골든스테이트가 25-32로 뒤진 채 1쿼터가 종료됐다.

2쿼터 댈러스는 잠시 식었던 3점포가 다시 터지며 페이스를 끌어올렸다. 골든스테이트는 추격 흐름에서 공격자 파울이 연달아 나오며 주춤했다. 기세를 탄 댈러스는 주축 선수들이 돌아가며 3점슛을 성공하며 신바람을 냈다. 

19점 차까지 밀리던 골든스테이트는 커리가 나서서 반등의 계기를 마련했다. 댈러스는 곧바로 돈치치가 딥쓰리를 선보이며 상대의 추격을 잠재웠다. 전반에만 3점슛 15개를 허용한 골든스테이트는 58-72로 2쿼터를 끝냈다. 

그러나 잘 나가던 댈러스는 3쿼터 들어 3점슛 가뭄이 찾아오며 급격하게 흔들렸다.댈러스가 공격에 정체를 겪는 사이 골든스테이트가 클레이 탐슨과 루니의 활약으로 흐름을 가져왔다. 위긴스의 3점슛까지 나오며 점수 차가 2점으로 줄어들었고, 83-85로 3쿼터가 마무리됐다.

결국 골든스테이트는 4쿼터가 시작되자 오토 포터 주니어의 3점슛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이어 루니가 골밑을 장악하며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다. 풀과 포터가 힘을 보태며 점수 간격이 8점까지 늘어났다.

댈러스는 돈치치가 분투하며 점수 차가 더 벌어지는 것을 막았다. 하지만 골든스테이트는 탐슨이 공격을 이끌며 물러서지 않았다. 댈러스는 돈치치를 앞세워 추격을 전개했으나 골든스테이트의 이어지는 림어택을 제어하지 못했다.

계속해서 림을 공략하며 득점을 적립하던 골든스테이트는 커리가 종료 2분을 남기고 9점 차를 만드는 앤드원 플레이를 성공했다. 신이 난 커리는 3점슛까지 집어넣으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경기 최종 결과*
골든스테이트 126-117 댈러스 

*양팀 주요 선수 기록*
골든스테이트  

스테픈 커리 32점 8리바운드  
케본 루니 21점 12리바운드 
조던 풀 23점 5어시스트 

댈러스 
루카 돈치치 42점 8어시스트  
제일런 브런슨 31점 7리바운드  
레지 불록 21점 3리바운드 

사진 = 로이터/뉴스1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