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이 5차전 승리를 원하고 있다.

보스턴 셀틱스는 지난 11일(이하 한국시간) 보스턴 TD 가든에서 열린 2022 NBA 파이널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와의 4차전에서 97-107로 패했다.

에이스 맞대결에서 참패를 당했다. 골든스테이트의 에이스 스테픈 커리는 3점슛 7방 포함 43점을 폭발했다. 제이슨 테이텀은 23점 11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했으나 야투 성공률이 34.8%(8/23)에 그쳤고, 턴오버 6개를 범했다.

이날 패배로 보스턴은 시리즈 전적 2-2를 허용했다. 아울러 홈코트 어드밴티지까지 뺏기며 불리한 상황에 놓이게 됐다. 하지만 보스턴 선수들은 자신감이 넘쳤다.

테이텀은 “4차전은 힘든 패배였다. 하지만 우리는 전에 이러한 상황에 처한 적이 있었다. 세 시리즈 연속 이런 상황을 마주하는 것 같다. 그래서 우리는 이를 이해하고 있다.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알고 있고, 디테일한 부분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우리가 5차전에서 더 나아진 경기를 펼칠 것이라 확신한다”고 전했다.

테이텀과 공격을 이끌고 있는 제일런 브라운 역시 기대감을 드러냈다.

브라운은 “모든 것에서 긍정적인 점을 찾을 수 있다. 현재 스코어는 2-2다. 주저할 필요가 없다. 우리는 우리의 실수를 받아들이고 그것으로부터 배워야 한다. 이후 이를 다음 경기에 적용해야 한다. 우리가 여전히 좋은 위치에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흥분된 상태다. 파이널은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무대다. 그래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보스턴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보스턴의 이번 플레이오프 여정을 보면 알 수 있다.

보스턴은 밀워키 벅스와 마이애미 히트를 상대로 7차전까지 가는 접전을 펼쳤다. 결과는 모두 보스턴의 4-3 승리. 이 과정에서 보스턴은 단 한 번도 연패를 기록하지 않았다. 그렇기에 보스턴 선수들은 파이널 5차전의 승리를 확신하고 있다.

하지만 기둥 로버트 윌리엄스의 부상 정도는 걱정해야 한다. 윌리엄스는 왼쪽 무릎 부상을 안고 파이널을 치르고 있다.

윌리엄스는 “기분이 좋다. 내 무릎에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아내기 위해 영상을 찾고 있다. 점프 때문인지, 착지 때문인지 잘 모르겠다. 하지만 일반적인 통증이다. 난 괜찮다”며 5차전 출전을 암시했다.

시리즈의 분수령이 될 5차전은 오는 14일 샌프란시스코에서 펼쳐진다.

사진 = 로이터/뉴스1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