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를 통해 농구를 더 잘 할 수 있게 된 것 같아서 좋다."

윌슨과 함께 하는 추승균·어시스트 유소년 농구 캠프가 11일 단국대학교사범대학 부속중학교 체육관에서 2일차 일정 소화에 한창이다. 지난 10일 막을 올린 본 캠프는 한국 유소년 농구 발전을 위해 어포유(Assist For Youth) 프로젝트를 진행 중인 어시스트의 주최로 이어졌다.

본 캠프는 현재 농구교실을 다니는 유소년들 중 엘리트 농구부 진학을 원하는 초등학교 6학년 선수들을 대상으로 진행되고 있다. 이에 추승균 캠프장과 정영삼 코치가 캠프 훈련을 이끌며 유소년들이 엘리트 농구부 진학 시 적응에 대한 어려움을 줄여주기 위해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장에는 캠프 소식과 함께 유소년들의 잠재력을 확인하기 위해 중등부 엘리트 코치들도 발걸음을 종종 옮기는 중이다. 그리고 현장을 찾은 코치들의 시선을 끌어모은 이가 있었으니, 평택 죽백초에 재학 중인 정형준(165cm)이 그 주인공이다.

캠프에서 만난 정형준은 "이틀 동안 많은 걸 배우면서 농구를 더 잘 할 수 있게 된 느낌이라 너무 좋다. 또, 유명하신 분들에게 직접 농구를 배울 수 있어서 너무 기뻤다"라며 참가 소감을 전했다.

현재 정형준은 평택 김훈 농구교실을 다니며 엘리트 선수로의 도전을 진행 중이다. 농구교실에서의 시간을 돌아본 정형준은 "캠프에도 같이 온 (김)상후와 계속 같이 농구를 했다. 4학년 때부터 김훈 농구교실을 찾아왔는데, 농구를 더 제대로 배우고 싶어서 지금까지 다니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내 추승균 캠프장, 정영삼 코치와 함께한 캠프를 돌아본 그는 "수비 훈련을 했던 게 가장 기억에 남는다. 또, 패턴을 통해 레이업까지 마무리하는 훈련도 재밌었다"라며 인상적이었던 순간을 꼽았다.

친구들과 함께 꾸준히 농구를 즐기는 정형준은 "늘 같이 대회를 나가는 친구들이 있는데, 그 중 3명이 엘리트 농구부에 갔다. 그 모습을 보니 나도 제대로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엘리트 농구부 진학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

그런 정형준이 자신의 롤 모델로 꼽는 선수는 NBA의 스타, 스테픈 커리와 루카 돈치치. 두 선수의 화려한 플레이가 맘에 쏙 든다는 게 정형준의 말. 끝으로 그는 "돌파만큼은 다른 친구들보다 더 자신있게 하는 것 같다. 이제 다른 플레이도 열심히 연습해서 진짜 엘리트 선수가 된다면 '농구 잘한다'라는 한 마디는 들을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파이팅을 외쳤다.

※ Assist For Youth는 2022년을 맞아 어시스트가 전국의 유소년 농구교실들과 힘을 합쳐 유소년 농구를 널리 알리는 프로젝트다. 어포유 프로젝트 가입 문의는 공식 인스타그램(@assist_for_youth)으로 가능하다.

사진 = 김지용 기자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