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가 수습에 나섰다.

피닉스 선즈, 뉴올리언스 펠리컨스, 브루클린 네츠 등에서 뛴 적 있는 마이크 제임스는 최근 현지 팟캐스트에 출연해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슈퍼스타 스테픈 커리를 비판한 바 있다.

그는 현 NBA TOP 5 선수로 케빈 듀란트, 르브론 제임스, 야니스 아데토쿤보, 루카 돈치치, 조엘 엠비드를 선정했다. 커리의 이름이 빠진 건 의외였다.

이에 제임스는 “스테픈 커리의 플레이 방식은 때때로 1차원적이다. 그는 프라이머리 볼 핸들러가 아니다. 다른 5명의 선수는 어느 팀을 가든 자신이 하고 싶은 플레이를 펼칠 수 있다. 그러나 커리가 이와 같은 일을 할 수 있을지 잘 모르겠다”라고 설명했다.

자신만의 의견은 누구나 피력할 수 있다. 하지만 의견에는 책임이 따르는 법이다. 수많은 NBA 팬들은 제임스의 의견에 동의하지 않으며 그를 향한 비판을 쏟아냈다. 커리는 1차원적 선수가 아닌 현대 농구의 트렌드를 만든 인물이기 때문이다.

커리는 압도적인 3점슛 능력을 앞세운 농구를 펼치며 2010년대 중후반 골든스테이트 왕조 건설의 주역으로 거듭났다. 이를 본 타 팀들은 3점슛과 스몰 라인업에 기반한 농구를 활용하기 시작했다.

커리의 퍼포먼스는 지난 시즌에도 대단했다. 그는 다시 한번 팀을 정상으로 이끌며 왜 자신이 슈퍼스타로 불리는지 증명해 보였다. 이 과정에서 생애 첫 파이널 MVP로 선정되는 영광을 누렸다.

많은 이들의 비판에 직면한 제임스는 최근 한 팟캐스트에 출연해 자신이 했던 커리 관련 발언을 되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제임스는 “내가 전반적으로 논란이 되는 말을 많이 하는 것 같다. 그런데 어떤 이유에서인지 내가 커리를 언급할 때마다 모두가 화를 낸다. 또한, 내가 그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가정한다”라고 했다.

이어 “하지만 나는 커리가 대단한 선수라고 생각한다. 솔직히 말하면, 그는 농구를 바꿨다. 나는 커리와 아무런 문제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 로이터/뉴스1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