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처럼 내 역할을 하려고 할 것이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2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한양대학교와의 연습경기를 치렀다. 이날 경기에서 KGC는 86-53의 승리를 거뒀다. 문성곤은 이날 선발로 나서 동료들과 호흡을 맞췄다.

문성곤은 ”아무래도 첫 연습경기다보니 밸런스가 안 맞는 느낌이었다. 우리끼리 연습을 할 때와 시합을 할 때가 다른 것 같았다. 그런 부분만 맞으면 괜찮을 것 같다“며 첫 연습경기를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이번 시즌 변화가 많은 KGC다. 새롭게 부임한 김상식 감독은 팀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문성곤은 ”움직임이 좀 많아졌다. 원래였으면 코너에서 스페이싱을 해주는 역할이었다면 지금은 공을 받으러 가는 역할이 늘어났다. 조성민 코치님께서도 주도적으로 공격을 하라고 이야기를 하셔서 노력을 하고 있는데 아직은 조금 어색한 것 같다“며 역할의 변화를 언급했다. 

FA 자격을 획득해 이적한 전성현의 공백을 메우는 것 역시 KGC에게 주어진 숙제.

문성곤은 ”다들 (전)성현이형의 공백을 생각하고 있지만 여전히 좋은 선수들이 많다. 남은 선수들이 맞춰가며 공백이 느껴지지 않게끔 하는 것이 목표다. 그러다 보면 성적은 따라오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개인적으로도 중요한 시즌을 앞둔 문성곤이다. 문성곤은 다음 시즌을 마치고 나면 FA 자격을 획득하게 된다.

문성곤은 ”우선은 내려놓고 하려고 한다. 그동안 흘러가는 대로 하다 보면 항상 결과가 좋았던 것 같다. 이번에도 마찬가지로 FA라서 욕심을 내기보다 평소처럼 내 역할을 해나가야 할 것 같다“며 이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사진 = 김예지 기자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