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원큐가 뒷심을 앞세워 역전승을 따냈다.

부천 하나원큐는 28일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2022 KB국민은행 박신자컵 서머리그 A조 예선 대만 케세이 라이프와의 경기에서 101-94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하나원큐는 1승 1패가 됐고, 케세이 라이프는 2패를 기록하게 됐다.

김지영이 31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정예림이 19점 10리바운드를 보탰고, 김애나는 3점슛 3개를 포함해 16점을 올렸다. 케세이 라이프에서는 황 린촨이 23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팀은 아쉬운 패배를 당했다. 

1쿼터 화끈한 난타전이 펼쳐졌다. 

하나원큐는 케세이 라이프의 공격력을 당해내지 못하며 초반 리드를 내줬다. 경기 시작 2분여 만에 두 자릿수 차이 열세에 놓인 하나원큐는 이후에도 계속해서 실점하며 끌려갔다. 결국 1쿼터에만 40점을 실점한 하나원큐는 27-40으로 1쿼터를 뒤졌다.

2쿼터 중반 하나원큐는 김애나와 김예진의 연속 득점으로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하나원큐는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고, 다시 격차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계속해서 두 자릿수 차이 열세를 이어가던 하나원큐는 쿼터 막판 김지영의 연속 득점으로 추격하며 46-56으로 전반을 마무리했다.

3쿼터 초반 하나원큐는 정예림이 분전하며 차이를 줄여나가기 시작했다. 이어 김지영의 활약이 더해졌고, 김미연이 3점슛을 꽂으며 하나원큐가 바짝 추격했다. 케세이 라이프가 다시 두 자릿수 차이로 달아났으나, 쿼터 막판 재차 반격을 이어간 하나원큐는 74-78로 3쿼터를 마쳤다.

4쿼터 초반 김애나와 김지영의 연속 득점으로 하나원큐가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김지영의 3점슛이 터지며 하나원큐가 역전까지 만들어냈다. 기세를 탄 하나원큐는 쿼터 중반 김애나가 3점슛 2개를 꽂으며 차이를 벌렸다. 리드를 이어간 하나원큐는 종료 2분여 전 박소희의 돌파로 두 자릿수 차이를 만들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경기는 하나원큐의 역전승으로 마무리됐다.

사진 = 이현수 기자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