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격스러운 승리에 이탈리아 선수단이 흥분의 도가니에 휩싸였다.

이탈리아는 12일(이하 한국시간) 독일 베를린 메르세데스-벤츠 아레나에서 열린 2022 유로바스켓 16강전 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94-86으로 승리를 거두고 8강에 진출했다. 

3쿼터 중반 이탈리아의 지안마르코 포제코 감독이 두 번째 테크니컬 파울로 퇴장당하는 악재 속에서도 무릎 부상으로 이번 대회에 불참한 에이스 다닐로 갈리나리 없이, 대회 개막 직전에 발표된 파워랭킹에서 1위를 차지한 강력한 우승 후보 세르비아를 물리치는 쾌거였다.

지난 2021년 세르비아의 수도 베오그라드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세르비아를 102-95로 누르고 올림픽 진출에 성공한 이탈리아는 이번 유로바스켓에서도 맞대결 승리를 통해 다시 한 번 세르비아의 앞길을 가로막았다. 

경기가 끝난 후 선수들은 서로를 끌어안으며 승리의 기쁨을 만끽했다. 너나 할 것 없이 기쁨의 눈물을 흘리며 라커룸으로 향했다. 포제코 감독은 기쁨을 주체하지 못한 나머지 라커룸 복도에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고 있던 그리스의 야니스 아데토쿤보를 만나자 아이처럼 달려가 안기기도.

포제코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서 “우리는 오늘 12명의 선수가 아니라 12마리의 사자 같았다. 이들이 오늘 세계를 놀라게 했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3점슛 6개 포함 22득점 4리바운드 6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견인한 마르코 스피수는 “8강에 진출할 수 있어 너무 기쁘다. 내 농구 인생을 통틀어 가장 멋진 경기다. 우리 팀 빼고는 아무도 우리를 믿지 않았지만 많은 사람의 가슴을 뜨거워지게 할 엄청난 일을 해냈다”며 승리 소감을 밝혔다. 

21득점 6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맹활약한 니콜로 멜리 역시 “감독이 퇴장당했을 때 우리 안에 있던 무언가가 깨어났다. 그때부터 선수들이 한 발씩 더 뛰며 승리를 위해 모든 걸 쏟아붓기 시작했다. 세르비아는 최고의 선수들로 가득한 스쿼드를 가진 팀이다. 그런 팀을 꺾었다는 사실은 정말 특별하다”며 기쁜 마음을 드러냈다. 

세르비아를 잡고 극적으로 8강에 오른 이탈리아의 다음 상대는 프랑스다. 이탈리아는 가장 최근에 유로바스켓에서 메달을 획득한 2003년 대회 3위 결정전에서 프랑스를 69-67로 꺾고 3위에 오른 좋은 기억이 있다.

19년 만에 다시 유로바스켓 메달을 목에 걸기 위해서는 그때 넘었던 프랑스를 다시 꺾어야 한다.

사진 = FIBA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