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째 박승빈(좌)과 둘째 박시형(우)
첫째 박승빈(좌)과 둘째 박시형(우)

세 형제가 농구, 그리고 롤모델과 함께하는 성장기를 걸어가고 있다.

어시스트가 2022년 한국 유소년 농구 발전을 위해 진행 중인 어포유(Assist For Youth) 프로젝트. 본 프로젝트를 함께하고 있는 김포 구정회 농구교실에는 온 가족이 농구를 즐기는 보기 흐뭇한 모습을 보여주는 이들이 있다.

취미로 농구를 즐기는 아버지의 영향으로 농구교실을 찾아온 유소년들. 그런데 무려 세 명의 꿈나무들이 함께 찾아왔다. 바로 지난해 겨울 김포 구정회 농구교실을 다니기 시작한 박승빈(장기초6), 박시형(푸른솔초4), 박정우(은여울초1) 3형제가 그 주인공이다.

농구교실 수업이 끝나고 인터뷰에 임한 박승빈과 박시형은 “동네를 지나가다가 농구교실이 있다는 걸 알게 됐는데, 엄마가 선뜻 보내주셨다. 농구를 제대로 배워보니까 점점 더 재밌어서 계속 다니고 있다”라며 처음 김포 구정회를 찾아온 순간을 회상했다. 두 형이 먼저 농구교실을 다니자 막내 박정우도 자연스럽게 따라오게 됐다고.

전문적으로 농구를 배워본 느낌에 대해 박승빈은 “배우면 배울수록 농구에 대한 흥미가 많이 커지는 것 같다”라고, 박시형은 “아빠랑 취미로 공원에서 농구를 하다가 선생님한테 전문적으로 배워보니까 그 느낌 자체가 좋았다”라며 환히 웃어 보였다.

아직 김포 구정회를 찾아온 지는 1년이 채 되지 않았지만, 형제들은 자신들의 변화를 실감하고 있었다. 박승빈은 파워에서, 박시형은 드리블과 슛에 있어 성장을 느낀다.

막내 박정우
막내 박정우

이제 한창 성장기이기에 더 배울 것도 많지만, 부지런한 배움 덕분에 자신감도 많이 붙었다.

먼저 둘째 박시형은 “개인적으로 드리블에 가장 자신이 있다. 친구나 형들과 1대1을 하면 드리블을 마음껏 쳐도 공을 잘 뺏기지 않는다. 대신 슛은 더 연습해야 한다. 경기를 뛸 때 득점 찬스를 자꾸 놓치는 것 같아서 더 잘 하고 싶다”라며 발전 의지를 불태웠다.

마찬가지로 드리블이 제일 자신 있다고 외친 박승빈도 “나도 모르게 몸에 드리블 동작이 녹아있는 것 같다. 시형이와 마찬가지로 슛은 더 발전하고 싶다. 잘 들어가다가도 몇 번 놓칠 때면 정확도를 높이고 싶은 욕심이 커진다”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박승빈과 박시형은 농구를 배우는 데에 있어 자신들의 롤모델로 농구교실의 리더인 구정회 원장을 꼽아 흐뭇한 미소를 짓게 했다.

박승빈은 “원장님을 만나고 나서 유튜브에서 선수 때 모습도 찾아봤는데, 정말 대단하시다고 느꼈다. 원장님이 농구를 정말 잘하시는 것 같다”라며 구정회 원장을 롤모델로 꼽은 이유를 전했다. 이어 박시형도 “수업 때 원장님을 보면 여전히 농구를 잘하시는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여기에 막내 박정우까지 이 3형제는 앞으로도 김포 구정회에서 무럭무럭 성장할 예정이다. 끝으로 박승빈은 “더 열심히 배워서 학교에서 친구들과 농구를 할 때 제일 잘하고 싶다”라고, 박시형은 “빨리 실력을 키워서 아빠보다 농구를 잘하고 싶다”라는 당찬 목표와 함께 인터뷰를 마쳤다.

※ Assist For Youth는 2022년을 맞아 어시스트가 전국의 유소년 농구교실들과 힘을 합쳐 유소년 농구를 널리 알리는 프로젝트다. 어포유 프로젝트 가입 문의는 공식 인스타그램(@assist_for_youth)으로 가능하다. 

사진 = 김용호 기자, 김포 구정회 농구교실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