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천포여고 박진영이 하나원큐 유니폼을 입는다. 

부천 하나원큐는 16일 인천 도원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1라운드 2순위로 삼천포여고 박진영을 지명했다.

178cm의 신장을 보유한 포워드 박진영은 일찌감치 상위 지명자로 예측되던 선수였다. 큰 키에 핸들링 능력과 공격력을 갖춘 박진영은 가드 포지션에서도 활용 가능한 자원. 하나원큐는 박진영의 지명으로 약점을 어느 정도 메울 수 있게 됐다.

박진영은 이미 U19 대표팀과 U18 대표팀 소속으로 2년 연속 박신자 컵에 모습을 드러내 WKBL 팬들에게 익숙한 선수다. 9월 초에는 U18 여자농구 아시아선수권대회에 출전해 주축 선수로 활약한 바 있다.

코로나19 확진으로 이날 선발회 현장에 참석하지 못한 박진영은 온라인으로 지명 소감을 대신했다.

박진영은 "믿고 뽑아주신 하나원큐 구단 관계자분들과 감독님께 감사하다. 부족함이 많지만 단점을 보완해 팀에 도움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 항상 밝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모두에게 인정받는 선수가 되겠다"는 지명 소감을 남긴 뒤 가족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사진 = 이현수 기자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