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선이 새 시즌의 목표로 주눅 들지 않는 플레이를 꼽았다.

김은선은 17일 서울 올림픽공원 3x3 농구 전용 야외 코트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2022 삼성생명 3x3 트리플잼 프로&아마 최강전 대회를 위해 올림픽공원을 찾았다.

그러나 대회가 시작을 코앞에 두고 변수가 발생했다. 코트 상태가 우천으로 악화된 것이다. 결국 당초 17일과 18일 이틀에 걸쳐 열릴 예정이었던 이번 트리플잼 대회는 잠정 연기됐다.

이날 편선우, 방보람, 이재원과 함께 우리은행 출전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던 김은선. 그는 대회 취소가 확정된 후 현장을 찾은 팬들에게 사인을 해주고 사진 촬영을 함께 하는 등 팬 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김은선은 "야외에서 트리플잼이 하는게 오랜만이라 기대했는데 취소돼서 많이 아쉽다. 평소에는 팬들과 짧게 만날 수 있는데, 트리플잼 같은 대회를 통해 오랫동안 같이 있을 수 있는 기회가 생기니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시즌 김은선은 지난해 열린 WKBL 신입선수 선발회에서 2라운드 2순위로 우리은행 유니폼을 입었다. 기대 이상의 활약을 펼치며 기회를 받았고, 이번 박신자컵에서도 좋은 경기력을 선보이며 큰 기대를 모으는 중이다. 위성우 감독, 전주원 코치 역시 김은선을 주목하고 있다.

김은선은 "훈련이 힘들 때도 있지만 열심히 하고 있다. 비시즌 때 열심히 했던 부분이 박신자컵에에서 어느 정도 나와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새 시즌 목표로는 자신감 있고 주눅 들지 않는 플레이를 꼽았다.

김은선은 "제가 만약에 출전 기회를 받게 되면 주눅 들지 않는 모습을 보이겠다. 코트에서 뛰는 동안은 자신 있게 플레이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 박진호, 이현수 기자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