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의 날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KBL은 21일 오후 2시 KBL센터 교육장에서 ‘2022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 구단 순위 추첨 행사를 진행한다. 신인선수 드래프트 지명 순위 추첨은 1, 2차로 나누어 진행하며 지난 시즌 순위에 따라 확률을 다르게 배정한다. 

먼저 1차 추첨에서 PO에 진출하지 못한 삼성, KCC, DB, LG는 각 16%, 6강에 진출한 한국가스공사, 현대모비스는 각 12%, 4강에 진출한 캐롯, KT는 각 5%, 준우승한 KGC는 1.5%, 우승한 SK는 0.5% 확률로 추첨 볼을 배정받아 1~4순위를 결정한다. 

이어 1~4순위에 배정받지 못한 6개 팀 중 상위 2개 팀에 9, 10순위를 배정 후 잔여 4개 팀을 대상으로 2차 추첨을 진행한다. 이때 지난 시즌 정규경기 순위의 역순으로 40%, 30%, 20%, 10%의 확률을 적용한다.

‘2022 KBL 신인선수 드래프트’ 구단 순위 추첨 행사는 각 구단 사무국장이 참석하며, OTT 플랫폼 SPOTV NOW와 에이닷(A.tv), 뉴미디어 채널 KBLTV(유튜브), SPOTV(유튜브), 아프리카TV에서 생중계된다. 한편, 이날 정해진 지명 순위에 대한 선수 지명 행사는 9월 27일(화) 오후 2시 30분 잠실학생체육관에서 개최된다.

 

사진 = KBL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