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KBL 드래프트가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컴바인과 지명 순위 추첨이 마무리되고 이제 27일에 열리는 트라이아웃과 드래프트 본 행사만 남겨두고 있다.

드래프트를 하루 앞둔 이 시점에서 <루키 더 바스켓> 소속 기자 두 명(이종엽-김혁 기자)이 드래프트의 꽃인 지명 순위 예상을 해보려 한다. 

두 기자의 선택은 처음부터 달랐다. 이종엽 기자가 LG의 전체 1순위로 고려대 센터 이두원을 예측한 반면, 김혁 기자는 연세대 가드 양준석을 지목했다. 이후에도 둘은 전반적인 1라운드 지명 예상에서 다른 의견을 내놓았다.

이종엽 기자의 선택

전체적인 분위기가 양준석으로 기우는 분위기 속에 LG가 이두원을 지명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나열하자면, 앞으로 나올 신인 선수 중 이두원을 능가하는 토종 빅맨이 없다.

앞선 이유와 연결 지어 아시아쿼터로 인해 필리핀 출신의 가드 선수들은 많이 유입이 된 반면, 이제껏 빅맨이 KBL 무대를 밟은 적은 없다.

그렇기에 이번 시즌 이후 FA가 되는 김준일이 팀을 떠날지도 모르는 상황과 박정현이 상무로 향한 점, 서민수가 빅맨 역할을 버거워한다는 점을 종합적으로 미루어봤을 때 LG가 이두원을 택할 것으로 예상한다. 

KT는 가장 마음이 편한 구단 중 하나일 것이다. LG의 선택에 따라 지명하는 선수가 갈릴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양준석을 선택함으로써 허훈의 상무 입대로 인한 공백, 리딩 가드의 부재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앞선 두 팀에서 이두원과 양준석을 데려간다면 DB의 선택은 박인웅일 수밖에 없다. 스윙맨 자원들의 노쇠화, 불미스러운 일로 인한 은퇴 등 여러 가지 상황을 고려했을 때 대학리그 득점왕 출신이자 공수겸장인 박인웅이 DB의 유니폼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4픽부터 혼란에 가깝지만, KCC의 상황을 봤을 때 송동훈 지명이 유력하다. 성균관대 출신의 가드 송동훈은 신장에 비해 스피드와 외곽으로 빼주는 패스가 좋은 선수로 KCC의 부족한 부분을 충분히 메울 것으로 예상된다. 

5순위 현대모비스는 염유성을 지명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우석, 김국찬, 서명진 등의 가드 자원이 있으나, 언제 부상이 터질지 모르는 상황이다. 포인트가드는 RJ 아바리엔토스가 연습 경기를 통해 좋은 활약을 보였고, 나머지 선수들의 군 입대 문제까지 생각한다면 염유성을 지명하는 것이 가장 현명하다고 보인다. 

김시래, 이정현, 김현수, 이호현 등 가드 자원이 넘치는 삼성 입장에서 팀의 궂은일을 도맡아 해줄 문가온의 존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공격력과 수비력을 모두 갖춘 문가온이 삼성의 가려운 곳을 긁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캐롯의 상황을 살펴보았을 때, 이정현, 전성현, 한호빈, 김강선 등 어느 정도 가드 자원이 풍부한 반면, 이종현, 박진철로 이루어진 국내 빅맨 자원이 부실하다. 캐롯은 이종현은 부상 후유증, 박진철은 단순한 공격 루트로 인한 약점이 있는 만큼 조재우를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가스공사는 김낙현의 군 입대로 인한 공백 속 볼 핸들러의 존재가 절실하다. 이대성의 장점을 극대화할 수 있는 보조 볼 핸들러가 필요한 상황 속 결국 한국가스공사는 김태완을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빅맨 자원으로는 이대헌, 부상에서 복귀하는 정효근, 상무에서 돌아올 박찬호 등을 생각했을 때 한국가스공사에게 김태완이 가장 나은 선택지가 되지 않을까. 

KGC는 전성현의 FA 이적과 차후 상무 입대 예정인 변준형의 공백을 예상해 경희대 출신 가드 고찬혁을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무빙슛과 점프슛을 지닌 고찬혁을 KGC에서 지나치기는 힘들 것이다. 빅맨은 오세근과 백업 한승희가 있으며 상무에서 돌아올 김경원을 생각했을 때 부족한 가드 자원을 채울 것이다. 

SK는 결국 남은 선수들 중 가장 발전 가능성이 큰 한양대 출신 전준우를 선택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팀 로스터 상황 상 3번 자원으로 나설 수 있는 자원인 송창용이 오랜 시간 출장할 수 없고, 최준용이 경기 운영에 관여할 때 효율이 극대화되는 점을 미루어볼 때 포워드 라인에서 힘을 실어줄 수 있는 전준우가 가장 좋은 선택으로 보인다. 가드 자원 역시 이현석의 이탈로 수급이 필요하지만, 시즌 중반 최성원이 돌아온다는 점을 미루어봐 전준우를 선택할 것이다. 

김혁 기자의 선택

LG의 1순위는 양준석을 선택했다. 리딩에 슛까지 갖춘 양준석이 단연 이번 드래프트 최고의 선수라고 생각한다. 부상 이슈가 있지만, 양준석이 1순위가 되는 것에 지장을 줄 정도로 큰 문제는 아니라고 느낀다. 양준석의 지명은 이재도의 부담을 덜어주면서도 미래까지 생각할 수 있는 좋은 선택으로 전망된다. 

2순위 KT는 고민도 할 것 없이 이두원이다. 특급 센터 유망주 하윤기와 포지션이 겹치는 점은 다소 아쉽긴 하지만, 드래프트는 포지션 중복보다 선수의 잠재력과 기량을 우선으로 고려하는 것이 정답에 가깝다. 204.4cm의 신장에 달릴 수 있는 빅맨은 현재 한국 농구 유망주 풀에서 유니콘 같은 존재다.

3순위 DB까지는 예측이 어렵지 않았다. 이번 드래프트 최고의 공격력을 보유한 박인웅이다. 박인웅이 당장 팀의 판도를 크게 바꿀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고 보기는 어렵지만, 대학 시절에 보여줬던 공격력이라면 충분히 프로에서 어느 정도의 시간은 받을 수 있다고 본다. 마침 스윙맨 자원이 필요한 DB다.

4순위 KCC는 가드 김태완, 송동훈 그리고 포워드 신동혁까지 고민했다. 그중에서 필자의 선택은 김태완이다. 김태완의 경우 포인트가드 역할을 소화한다고 봤을 때 리딩은 다소 부족할 수 있지만, 수비력이나 속공 가담 능력이 우수하다. 수비를 중요시하는 전창진 감독의 스타일을 생각했을 때 김태완을 4순위로 꼽아봤다.

5순위 현대모비스는 박민채를 예상한다. 여기서는 신동혁과 박민채를 두고 생각을 많이 했는데, 아바리엔토스가 있긴 하지만 서명진이 2번으로 옮긴다고 했을 때 포인트가드 한 명 정도는 채우는 게 맞다고 생각해서 패싱 능력이 좋은 박민채를 택했다.

6순위 삼성은 스코어러 염유성이다. 삼성의 로스터를 봤을 때 이원석이 있는 빅맨을 제외하면 어느 포지션이나 재능 있는 유망주가 들어와야 한다. 남은 선수 중에 팀 내 포지션 문제를 고려하지 않고 가장 재능이 좋은 선수를 꼽으라면 단연 염유성이라고 생각한다. 

7순위 캐롯은 빅맨진이 아쉬운 팀이다. 이 순번에서 윙스팬 214cm의 센터 조재우가 남아 있다면 외면하기 힘들다. 낮은 평가를 내리는 시선도 있으나 농구를 늦게 시작했음에도 성장한 모습을 보면 키워볼 만한 선수다.

앞에 예상대로 지명이 흘러간다면 8순위 한국가스공사는 신동혁 선택을 점쳐본다. 2~3번을 오갈 수 있는 스윙맨 신동혁은 팀에 잘 녹아든다면 쏠쏠한 수비 카드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찬혁은 9순위 KGC에 가장 잘 맞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당연히 전성현을 완벽 대체할 순 없겠지만, 슈팅을 바탕으로 KGC의 모션오펜스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다. 신장의 약점을 가장 잘 커버해줄 수 있는 팀도 KGC라 본다.

SK는 남은 선수 중 가장 다재다능한 문가온을 예상한다. 리바운드에 강점이 있는 문가온은 신장이 다소 아쉽지만, 어느 팀에 가더라도 큰 무리 없는 선수. 팔이 길고 3&D 자원으로 성장할 잠재력이 보이는 포워드 전준우도 미래를 보면 이 순번 대에서 고려해봄직 하다고 생각한다.

사진 = KBL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