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게 선택의 순간이 다가오고 있다.

27일 오전 잠실학생체육관에서는 2022 KBL 드래프트 일정이 진행됐다.

이날은 오전에 선수들의 플레이를 확인할 수 있는 트라이아웃이 열렸고, 오후에는 드래프트 본 행사가 진행됐다.

이번 드래프트 1순위 지명권을 확보한 팀은 창원 LG다. 1순위 후보로는 연세대 3년생 가드 양준석과 고려대 3년생 센터 이두원이 거론되고 있다. 

트라이아웃을 지켜본 조상현 감독은 "고민을 많이 했다. 스태프들과 리스트 보면서 의논하고, LG의 미래와 성장에 어떤 선수가 적합한지에 대해 고민하고, 부족한 포지션에 대해서도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정도 마음은 굳혔다. 점심 식사 후에 마지막 미팅이 예정되어 있다. 미리 말했듯이 (양)준석이나 (이)두원이 중에 선택하려고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조 감독은 양준석의 강점으로 패스와 리딩 능력을 꼽았고, 이두원은 신체 조건을 높게 평가했다.

조 감독은 "준석이는 내가 대표팀에서 대학 우수선수 육성 강화 프로그램을 진행할 때 3주 정도 데리고 있던 친구다. 원래 패스나 리딩 능력이 좋은 걸 알고 있었다. 두원이는 저학년 때 부상으로 경기에 많이 뛰지 못했지만 신체적인 능력이 워낙 좋아서 고민을 많이 했다"고 이야기했다.

1순위 외에 다른 지명에 대해서는 "기존의 포지션과 잘 맞는 선수들이 있는지 고민했고, 코치들과 트라이아웃을 보면서 계속 이야기했다. 어차피 1순위 다음은 20순위 지명이라 드래프트 상황을 보면서 지명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사진 = KBL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