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이라는 무대에 오는 것만으로도 저에겐 큰 영광이고 꿈 같은 일입니다."

27일 오전 잠실학생체육관에서 2022 KBL 국내신인선수 드래프트 트라이아웃이 열렸다.

1순위 후보로 꼽히는 연세대 양준석은 이날 C팀에 포함돼 몸을 풀었다. 하지만 실전에는 투입되지 않은 채 벤치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트라이아웃이 끝난 후 양준석은 "트라이아웃을 뛰지 않는다고 생각해서 그런지 사실 특별히 긴장되고 그런 건 없었다. 사실 트라이아웃에 뛰면 긴장이 됐을 수도 있는데 아무래도 저는 지켜보는 입장이었다. 함께 드래프트에 참가하는 선수들과 트라이아웃에 뛰었다면 좋았을텐데, 현재 몸 상태를 감안해서 일단 쉬는 게 좋다고 판단해서 경기를 지켜보기만 했다"고 밝혔다.

올해 초 무릎 부상을 당한 양준석은 현재 재활에 매진하고 있다.

양준석은 "팀 훈련을 따로 하고 있지는 않다. 재활을 진행하고 있고 형들과 같이 코트 훈련도 조금씩 하고 조깅도 할 정도로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고 현재 몸 상태를 설명했다.

지난주에 열린 드래프트 순위 추첨을 통해 LG가 1순위, KT가 2순위 지명권을 거머쥐었다. 양준석은 두 팀 중 한 팀에 호명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양준석은 "저도 추첨식을 솔직히 봤다"며 "아직 확실하지는 않지만 주변에서 저를 좋게 봐주시는 것은 너무 감사하다. 그 부분에 맞춰서 노력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KT로 향할 경우 연세대 선배인 허훈과 한솥밥을 먹을 수 있다.

양준석은 "같은 연세대 선후배 사이이기 때문에 선배님과 같이 뛰는 게 기대되기도 하고 경쟁을 하는 것도 기대된다. 선배님과 같은 팀이 되는 것만으로도 너무나 영광스러울 것 같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가드이기 떄문에, 그렇게 돼도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밝혔다.

오후에는 드래프트 본행사인 지명식이 열린다.

양준석은 "어릴 때부터 KBL을 너무 좋아했다. 한 명의 팬으로서 언제 이 무대에 올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을 항상해왔다. 울산에 살면서 현대모비스를 좋아했고 경기를 매일 보러 갈 정도로 농구를 좋아했다. 그러면서 꿈을 키워왔다. 이렇게 제가 드래프트에 나가는 것만으로도 영광스러운 것 같다. KBL에 온다는 것만으로도 저에겐 영광이고 꿈 같은 일"이라며 웃어보였다.

 

 

사진 = KBL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