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노시케가 컵 대회 첫 경기부터 강한 인상을 남겼다.

수원 KT 소닉붐은 2일 통영체육관에서 열린 2022 MG새마을금고 KBL 컵 대회 B조 원주 DB 프로미와의 경기에서 88-84로 승리했다.

KT는 이날 1옵션 외국 선수 랜드리 은노코가 결장했다. 하지만 양홍석, 하윤기 등 다른 선수들이 공백을 잘 메우며 승리를 따낼 수 있었다.

가장 빛난 선수는 34분 53초를 뛰며 은노코의 빈자리를 지운 EJ 아노시케였다. 폭발적인 득점력이 빛난 아노시케는 데뷔전부터 36점 14리바운드를 쏟아내며 KBL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아노시케의 출발은 좋지 못했다. 다소 불안한 슛 셀렉션 속에 야투 실패가 이어졌다. 1쿼터 7분 정도가 지나서야 아노시케의 첫 득점이 나왔고, KT는 수비가 흔들리며 DB에 리드를 내줬다.

하지만 빠르게 감을 찾은 아노시케는 페이스를 끌어올리며 팀의 공격을 이끌었다. 살아난 아노시케와 국내 선수들의 활약이 어우러진 KT는 승부를 접전으로 끌고 갔다.

아노시케의 진가는 승부처에서 제대로 드러났다. 80-80 동점으로 팽팽한 상황이 이어지던 순간, 본인이 해결해야 함을 알고 있었던 아노시케는 연속 3점슛 2방을 터트리며 승기를 가져왔다.

상대 입장에서는 아노시케의 슛 시도를 어느 정도 예측할 수 있었음에도 제어하기 힘들었다. 이날 외곽슛 성공률이 낮았던 아노시케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엄청난 집중력을 발휘했다. 흥이 오른 아노시케는 이어진 장면에서 화끈한 덩크까지 꽂은 뒤 세리머니까지 선보였다.

아노시케에게 기대했던 공격력이 제대로 드러났던 경기였다. 다소 무리한 경향도 있었지만, 은노코가 빠진 이날 KT에 필요했던 것은 확실한 득점원이었다. 에이스 허훈이 상무에 입대한 KT는 다른 선수들의 득점력을 더 끌어올릴 필요가 있다.

아노시케가 이날과 같은 폭발력을 이어간다면 정규시즌 들어 KT가 큰 힘을 받을 전망이다. 흥이 오르면 누구도 막기 쉽지 않은 선수라는 사실은 이날 경기를 통해 확실히 증명됐다. 지난 시즌 2옵션이었던 마이크 마이어스보다는 공격에서 기대할 점이 많은 선수다. 

물론 숙제도 있었다. 공격 과정에서 상당 부분 아이솔레이션에 의존했던 아노시케였다. 팀원들과 연계가 완벽하게 이뤄지는 느낌이 들지는 않았다. 개인 능력으로 다득점을 올릴 수 있었지만,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날에는 위력이 크게 떨어질 수도 있다.

서동철 감독은 "EJ 아노시케가 많이 뛰면서 득점을 잘해줬는데, 동료들과 합을 맞추면서 득점이 나오기보다는 너무 1대1에 의존한 경향이 있다. 앞으로 만들어가야 할 점이라고 생각한다"고 짚었다.

'흥부자' 아노시케의 상승세가 6일 전주 KCC와의 경기에서도 계속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 KBL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