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가 오랜만에 웃었다.

대구 한국가스공사 페가수스는 30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고양 캐롯 점퍼스와의 경기에서 92-83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가스공사는 3연패에서 탈출하며 2승 4패를 기록했다.

가스공사의 유도훈 감독은 “상대가 이정현, 한호빈, 전성현으로 이뤄진 쓰리 가드 운영으로 막판 승부처에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 그래서 이 쓰리 가드가 코트에 함께 못 나오게 하는 방법을 연구했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가스공사는 3연패 기간 중 무기력한 경기력으로 일관했다. 이날은 달랐다. 경기 내내 높은 집중력을 유지하며 마침내 승리를 따냈다. 그러나 유 감독은 만족하지 않았다.

유 감독은 “스위치 수비는 좀 더 호흡을 맞출 필요가 있다. 공격에서도 살아있는 패스를 하는 데 집중해야 한다”며 반성했다.

머피 할로웨이의 부진 탈출 또한 긍정적이다. 할로웨이는 이날 17점 14리바운드 8어시스트를 기록하며 다재다능함을 뽐냈다.

유 감독은 “머피 할로웨이의 다리에 큰 상처 두 개가 있다. 비시즌에 다친 것이다. 이에 할로웨이가 두 달 동안 훈련을 하지 못했다. 할로웨이의 몸이 좀 더 올라오면 포워드 중심의 농구를 할 수 있다. 유슈 은도예는 외곽 중심의 농구를 할 수 있기에 다양한 작전을 세울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 KBL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