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이 뛰어난 에너지 레벨을 앞세워 우리은행의 승리에 앞장섰다.

아산 우리은행 우리WON은 23일 아산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와의 2라운드 맞대결에서 83-42로 이겼다.

박지현이 팀내 최다인 22점에 8개의 리바운드와 4개의 어시스트를 엮어 우리은행의 대승을 이끌었다.

박지현은 "1라운드에 삼성생명에 지기도 했고 우리 플레이도 제대로 못했다. 선수들끼리 얘기도 많이 하고 준비도 많이 했다. 오늘 과정에서 준비한 것이 100% 나왔고, 그 부분이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파울 트러블에 일찍 걸렸던 박지현이다.

박지현은 "이번 경기뿐만 아니라 시즌 초반에 파울 관리를 제가 잘하지 못했다. 오늘 상대 주득점원을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 불필요한 파울이 많이 나왔다. 그게 아쉽고 경기가 끝난 지금도 많이 생각난다. 그래도 끝까지 언니들과 뛰고 싶었고 그래서 더 이상 파울을 하지 않고 수비를 했다"고 설명했다.

3쿼터 들어 득점을 쏟아낸 박지현이다.

박지현은 "전반에 언니들이 잘 풀어주셨다. 하지만 저는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오늘 잘 뛰지도 못하고 생각도 많았다. 전반 끝나고 라커룸에서 코치님이 그 부분을 잘 짚어주셨고, 3쿼터에 속공 찬스에서 과감하게 플레이를 하면서 다리도 풀리고 제 페이스를 찾았다. 전반에 언니들이 잘 풀어주셔서 후반에 잘할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오늘 제가 잘했다고 하기엔 좀 부끄러운 경기인 것 같다"며 활약의 공을 팀 동료들에게 돌렸다.

사진 = 이현수 기자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