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적인 것을 잘 지켜야 한다.”

원주 DB 프로미는 24일 KT 소닉붐 아레나에서 열리는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수원 KT 소닉붐과의 경기를 앞두고 있다.

2라운드 들어 4연패에 빠지며 1라운드의 분위기를 이어오지 못하고 있는 DB다.

이상범 감독은 “기본적인 것을 잘 지켜야 한다. 기본에 충실한 팀이 승리를 가져온다. 오늘도 선수들에게 그런 부분을 강조했다. 상대 전술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우리가 가지고 있는 것을 얼마나 발산을 하느냐가 문제다. 우리가 잘하는 것과 해왔던 것을 더 가지고 가야 한다”며 기본을 강조했다. 

이어 이 감독은 “1라운드와는 수비적인 부분의 차이가 크다. 슛이 들어가지 않은 것은 어쩔 수 없다. 슛은 기복이 있다. 이야기를 했듯 기본적인 것을 가져갔으면 승률이 좋지 않았을까 싶다. 마지막 상황에서의 집중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지난 경기 이후 강상재를 크게 질책했던 이 감독이다.

이 감독은 “이후에 이야기를 나눴다. 생각을 좀 하라고 했다. 그 부분만 이야기했다. 오늘 경기는 데리고 오지 않았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강)상재가 많은 생각을 할 것이다. 다음 경기 역시 상황이 어떨지 봐야 할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 KBL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