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아머가 개최한 아마추어 농구대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27일 용인 삼성트레이닝센터에서는 언더아머가 개최한 ‘UA 5X5’ 토너먼트 대회가 열렸다. 

이번 대회는 언더아머의 ‘커리 Flow 10’ 출시를 맞이해 펼쳐졌다. 고등부와 일반부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고등부는 12개 팀 총 108명의 선수가, 일반부는 24개 팀의 201명이 참여했다. 

19일부터 진행된 예선을 뚫고 고등부 4개 팀과 일반부 4개 팀이 우승 트로피를 놓고 격돌했다. 경기는 10분 2쿼터로 진행됐다. 

오전에 펼쳐진 4강 결과 고등부에서는 ‘Apass’와 ‘부산’이 결승에 올랐다. 3,4위전에 나선 ‘덩크슛’과 ‘우리가 짱’의 경기에서는 덩크슛이 36-19 승리를 거뒀다. 이어 결승전에서는 ‘Apass’가 치열한 승부 끝에 36-28로 승리를 거뒀다.

일반부에서는 ‘유니와 아이들’과 ‘나나쓰’가 결승에 오른 가운데 ‘희동튭’과 ‘JKCK’가 3,4위전을 치렀다. JKCK가 43-28로 희동튭을 꺾으며 3위에 올랐다. 

 

일반부 결승은 프로 경기를 방불케 할 정도로 치열하게 펼쳐졌다. 접전 끝 유니와 아이들이 42-37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언더아머의 다채로운 이벤트 역시 눈길을 사로잡았다. 4강전과 결승 사이에는 3점슛 컨테스트가 펼쳐졌으며, 선수들이 커리 10을 자유롭게 빌려 신을 수 있도록 부스 역시 마련됐다. 또한 경기장 앞에는 선수들이 마사지와 테이핑을 받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서 경기 해설과 시상 등을 맡았던 개그맨 정범균은 “참가한 선수들이 정말 열정적이었고 눈에서 농구를 사랑하는 것이 보였다. 이 분들과 함께 해서 정말 행복한 시간 이었다”며 소감을 전했다. 

참가자들의 반응도 뜨거웠다. 일반부 우승을 차지했던 유니와 아이들의 선수들은 “테이핑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있어서 좋았다. 많은 대회를 나가봤지만 여기서 하는 이벤트들이 너무 즐거웠다. 선수들을 배려해주시는 것 같아서 너무나 만족스러웠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한편 이번 대회의 우승팀에게는 현금 300만원과 언더아머 제품 700만원의 부상이 주어졌다. 언더아머가 마련한 즐거운 대회에 모두가 웃고 떠들 수 있었던 소중한 농구 축제가 펼쳐졌다.

 

사진 = 김예지 기자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