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J. 워렌이 마침내 코트로 돌아온다. 

워렌의 복귀가 임박했다. 그는 오는 3일(이하 한국시간) 열리는 토론토와의 홈경기에서 마침내 경기에 출전할 가능성이 높다. 

올랜도에서의 버블 시리즈 이후 코트에서 자취를 감췄던 워렌이다. 2020-21시즌 단 4경기 출전에 그쳤고, 지난 시즌에는 아예 1경기도 나서지 못했다. 부상으로 인해 약 2년의 시간을 허송세월한 셈이다. 

인디애나 유니폼을 입고 있던 2019-20시즌 평균 19.8점을 올리며 전성기를 시작하는 듯 했던 워렌은 치명적인 부상과 함께 인디애나와의 인연을 마쳤다. 그리고 그는 이번 시즌을 앞두고 브루클린과 새로운 계약을 맺으며 NBA 커리어를 이어갔다. 

오랜 재활을 마친 워렌은 드디어 복귀를 앞두고 있다. 현재 브루클린은 3연승을 기록하며 기세가 좋은 상황. 다만 케빈 듀란트에게 쏠려 있는 부담이 너무나 크다. 워렌이 복귀 이후 예전의 기량을 보여줄 수 있다면 듀란트의 부담 역시 상당히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사진 = 로이터/뉴스1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