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와 SK의 시즌 2번째 맞대결이 펼쳐진다. 

3일 창원체육관에서는 창원 LG 세이커스와 서울 SK 나이츠의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2라운드 맞대결이 열린다.

조상현 감독은 “삼성전이 끝나고 비디오 미팅을 했다. SK가 트랜지션이 워낙 좋은 팀이라 그 부분을 밀리지 말아달라고 주문했다”며 상대 트랜지션에 대한 경계심을 밝혔다.

최준용이 합류하면서 상승세를 타고 있는 SK다.

조 감독은 “워니를 데리고 픽을 하는 부분에 대한 대비를 했다. 수비 플랜은 단순하게 갔다. 1라운드에 선수들이 헷갈리지 않았나 싶어서 오늘은 단순하게 주문을 했다”고 했다.

최근 들어 속공이 다소 줄어들고 있는 LG다.

조 감독은 “항상 빠른 농구를 추구한다. 최근에 속공이 줄었는데 가드들에게 전진하는 아울렛 패스를 받아달라고 했다. 빅맨들에ᅟᅦᆨ도 패스를 빨리 빼주거나 줄 곳이 없으면 치고 나가달라고 주문했다. 속공이 줄어들면서 득점이 떨어진 측면이 있다”며 속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전희철 감독은 상대 2대2에 대한 경계심을 언급했다.

전 감독은 “LG가 마레이의 포스트 의존도를 줄인 것 같다. 탑에서 2대2의 비중을 늘린 것 같아서 그 수비에 집중을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전 감독은 “LG는 공수에서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거기다 끈질긴 농구를 한다. 1차전과는 다른 형태의 공격 움직임을 보일 것 같아서 1쿼터에 상황을 보고 움직여야 할 것 같다. 빠른 농구를 지시를 많이 했다. 상대가 본인들이 하고 싶어하는 농구를 하지 못하게 하는 것이 우선이다”고 덧붙였다. 

사진 = KBL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