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관희의 맹활약이 LG의 승리로 이어졌다.

창원 LG 세이커스는 4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 SKT 에이닷 프로농구 정규리그 2라운드 고양 캐롯 점퍼스와의 경기에서 85-84로 승리했다.

LG의 주포 이관희가 맹활약했다. 이관희는 팀 내 최다인 20점을 올리며 종횡무진 활약했다.

이관희는 "라운드당 한 번씩 인터뷰하는 것이 목표인데 이번 라운드 개인 목표는 달성했다. 저스틴 구탕이 마지막에 턴오버를 했는데 그걸 메워서 우리가 승리하게 수비 하나만 하자고 선수들에게 말했다. 구탕이 경기 끝나고도 많이 미안해했는데 주장으로서 팀원들이 구탕의 턴오버를 메우고 이길 수 있었다는 사실에 큰 의미를 두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직전 SK와 경기에서도 17점을 올리며 좋은 활약을 펼쳤던 이관희다. 하지만 승부처 회심의 슈팅 시도가 연달아 림을 외면하며 아쉽게 승리까진 이어지지 못했다.

이관희는 "SK전에서 전체적으로 우리가 잘한 경기였는데 4쿼터 3점슛 찬스에서 슛이 짧았고 상대 속공 득점으로 연결됐다. 아쉽긴 하지만 상황이 그렇게 흘러갔다. 매번 경기를 이기고 지고에 따라 이기면 수훈 선수가 되고 지면 패배의 중심이 되는 것이 내 운명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시즌 목표에 대해서는 "플레이오프 진출이다. 캐롯과 현대모비스, KGC 세 팀이 워낙 견고하지만 우리도 충분히 뒤집을 수 있는 전력이라 본다. 퐁당퐁당으로 이기든 연승하든 연패하든 플레이오프만 가면 된다. 물론 연승을 하면 좋겠지만 우선 연패가 최대한 없게 시즌을 치르는 것이 고참으로서 목표"라고 전했다.

이날 이관희와 같이 수훈 선수로 인터뷰실에 들어온 김준일은 식스맨상을 노리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관련 질문을 받은 이관희는 특유의 재치 있는 농담으로 취재진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관희는 "내가 식스맨상 후보에 몇 번 들었던 기억이 난다. 나는 MVP를 노리고 있는 선수라 식스맨상을 주시면 KBL에 반납하겠다.(웃음) 준일이가 식스맨상을 받기에는 나이가 있지만 더 지켜보겠다"고 이야기했다.

사진 = KBL 제공   

저작권자 © ROOKI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